default_top_notch
ad91
ad82
ad98
ad103
ad102
ad96

제주항공, 몽골 탑승률 82% ‘순항’

기사승인 2022.08.08  22:08:03

공유
ad54
ad34
ad35
ad40
ad53
ad51
ad39

- 첫 한 달 총 38편 운항 5906명 탑승

제주항공이 인천~울란바토르 노선 취항 첫 한 달간 80%가 넘는 평균 탑승률을 기록하며 해당 노선에 성공적으로 안착했다.

인천~울란바토르 노선은 제주항공의 첫번째 한-몽골 정기노선이자 코로나19 이후 첫 신규취항 노선이다.

제주항공은 지난 4월 국토교통부로부터 배분받은 인천~울란바토르 노선 운수권을 활용해 6월29일부터 주 4회(수·목·토·일요일) 운항을 시작했다. 지난달까지 해당 노선에 총 38편을 운항해 5906명이 탑승, 82.2%의 탑승률을 기록하는 등 순항하고 있다.

특히 제주항공의 몽골 취항이후 인천~울란바토르 노선의 운항횟수와 수송객수의 급격한 증가세가 눈에 띈다.

7일 국토교통부 항공정보포탈시스템에 따르면 지난달 제주항공을 비롯한 국적항공사들은 156편을 운항해 2만 6727명을 수송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올해 1월 24편을 운항해 2177명을 수송한 것과 비교해 운항횟수는 550%, 탑승객은 1128% 증가했다.

특히 8월 7일 기준으로 제주항공의 8월 예약률이 80% 중반대에 달하는 등 본격적인 휴가철과 몽골 여행 적기로 접어들면서 몽골을 찾는 여행객들이 더욱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제주항공의 인천~몽골 노선 취항을 통해 진정한 의미의 복수 항공사 체제가 갖춰지게 되면서 소비자들이 보다 저렴한 가격에 몽골 여행을 할 수 있게 됐다”며 “안전운항을 바탕으로 차별화된 운임과 서비스를 통해 소비자 편익 증대는 물론 몽골 여행 대중화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정민 기자 ljm@traveldaily.co.kr

<저작권자 © 트래블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