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91
ad82
ad83
ad84
ad96

포상휴가···사이판으로 몰린다

기사승인 2020.02.06  23:33:23

공유
ad54
ad34
ad35
ad40
ad53
ad51
ad39

- SBS 드라마 ‘스토브리그’ 팀 사이판 선택

인기리에 방영 중인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의 출연진과 제작진이 두 자리 시청률을 기록한 기념을 자축하며 북마리아나 제도의 사이판으로 포상휴가를 떠난다.

첫 회가 공개된 지난해 12월 13일에 기록한 시청률 5.5%을 시작으로 지난 2월 1일 방영된 13회에는 훌쩍 성장한 16%의 시청률을 선보이며 독보적인 인기를 증명하고 있다.

▲사이판 마나가하섬

2월 17일부터 3박 4일 동안 이어질 예정인 이번 ‘스토브리그’의 전체 포상휴가 여행지는 사이판이다. 두 자리 수 시청률을 기념하는 포상휴가에는 드라마 출연진은 물론 제작진까지 함께 참여해 유쾌한 전지훈련과 같은 시간을 보낼 예정이다. 사이판은 티니안, 로타와 함께 북마리아나 제도를 대표하는 섬 중 하나다.

해당 드라마는 총 16부작으로 제작됐으며 현재 종영까지 3회분을 남겨두고 있다. 팬들마저 포기한 절망적인 야구 꼴찌팀이 새로운 시즌에 앞서 영입된 단장과 함께 맞이하는 변화의 바람을 다루고 있는 드라마 ‘스토브리그’는 특유의 탄탄한 이야기 구성과 세련된 디테일로 인해 빠르게 입소문을 탔다.

온라인뉴스팀 td@traveldaily.co.kr

<저작권자 © 트래블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