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92
ad98
ad103
ad102
ad112

이제 비행기에서 라면 안 먹는다

기사승인 2024.02.13  22:17:20

공유
ad54
ad34
ad35
ad40
ad53
ad51
ad39

- 에어프레미아, 기내 유상판매 현황 분석

에어프레미아는 2023년 기내 유상판매 현황을 분석한 결과 탑승객 3.5명당 1명은 기내 상품을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에어프레미아가 지난해 기내 유상판매 서비스인 ‘#프레미아(샵프레미아)’의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1년 동안 총 18만 9000여개의 상품이 판매된 것으로 조사됐다. 작년 에어프레미아의 탑승 고객이 총 67만 1400여명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전체 탑승객 3.5명당 1명이 샵프레미아를 이용한 것. 

가장 많이 팔린 제품군은 스낵 등의 간식류로 총 4만 9000여개(25.9%)가 판매됐다. 이어 맥주와 와인 등의 주류가 4만 7000여개(24.9%), 콜라와 주스 등의 음료가 4만 1000여개(21.7%), 컵라면이 2만 7000여개(14.3%) 순으로 인기가 높았다.

치맥콤보, 나초치즈콤보 등 에어프레미아가 자체 구성한 세트메뉴의 판매비중도 전체의 11.1%(2만 1000여개)를 차지하며 인기를 보였다. 세트메뉴는 주류나 음료에 간식이 포함된 구성으로 단품 구매보다 저렴하다는 점에서 탑승객의 선택이 많았던 것으로 분석된다.

이동거리에 따라 샵프레미아의 판매량 차이도 크게 나타났다. 
LA·뉴욕·프랑크푸르트 등 미주와 유럽을 오가는 장거리 노선에서 16만 1000여개의 유상판매가 이뤄지며 전체 판매수량의 85.4%를 차지했고 호찌민, 방콕, 나리타 등의 중·단거리 노선에서는 2만 8000여개(14.6%)의 상품이 판매되며 장거리노선과 큰 차이를 보였다.

장거리노선에서 가장 인기가 있었던 카테고리는 간식류로 25.5%인 4만 1000여개가 판매되며 1위를 차지했다. 에어프레미아는 좌석 등급에 상관없이 장거리 노선에 2회의 기내식을 제공하고 있지만 10시간이 넘는 비행시간 동안 무료함과 출출함을 달래주는 간식류의 인기가 높았던 것으로 분석된다.

간식류에 이어 주류가 3만 9000여개(24.2%), 음료가 3만 5000여개(21.7%), 컵라면이 2만 5000여개(15.5%)가 주로 판매된 것으로 나타났다.

나리타, 방콕, 호찌민 등 중·단거리 노선에서는 주류의 인기가 가장 높았다. 주류는 2만8000여개의 판매상품 중 28.6%인 8000여개가 판매됐다. 이어 간식류가 7400여개(26.4%)로 2위를, 음료가 6200여개(22.1%)로 3위를 차지했다. 장거리 노선에 비해 상대적으로 짧은 비행시간 덕에 주류와 가벼운 간식류를 많이 찾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김정훈 기자 kjh@traveldaily.co.kr

<저작권자 © 트래블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