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92
ad82
ad98
ad103
ad102
ad112

에어프레미아, 첫 분기 흑자

기사승인 2023.11.30  22:26:58

공유
ad54
ad34
ad35
ad40
ad53
ad51
ad39

- 3분기 매출 1296억, 영업이익 217억

에어프레미아가 국제선 여객수요 증가와 화물사업에 힘입어 올해 3분기 사상 첫 분기 흑자를 달성했다.

에어프레미아는 올해 3분기 매출 1296억 원, 영업이익 217억 원을 기록하며 창사이래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영업이익률은 16.7%를 기록했으며 매출은 큰 폭의 성장세를 이어가며 처음으로 1000억 원 대를 돌파했다. 

에어프레미아의 1~3분기 누적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2561억 원, 153억 원으로 집계됐다. 

수익성 개선에 성공하며 창사이래 첫 연간 흑자 가능성도 높아지고 있다. 글로벌 유가와 환율변동이라는 변수가 있지만 현재 추세라면 올해 3600억 원의 매출달성은 물론 연간 영업이익 실현도 유력한 분위기다.

에어프레미아가 당초 예정보다 빠르게 영업이익을 달성하고 있는 것은 합리적인 가격에 꼭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하이브리드 사업모델’이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했고, 수익성이 높은 중장거리 중심의 여객사업과 안정적인 화물사업이 시너지를 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에어프레미아는 올 3분기까지 LA·뉴욕·프랑크푸르트 등의 정기노선과 바르셀로나·오슬로 전세기 등을 효율적으로 운영해 총 47만 9492명의 승객을 수송하며 평균 86.3%의 탑승률을 기록했다. 특히 LA와 뉴욕 등 미주노선에서만 전체 여객의 33.1%인 총 15만 8519명의 승객을 수송하며 최대 실적 달성에 기여했다.

에어프레미아는 올해 하반기에 하와이 호놀룰루에 부정기 운항을 시작해 기재 효율을 극대화하고 내년에는 B787-9 2대를 확보해 총 7대 이상의 기단을 운용할 예정이다. 

이정민 기자 ljm@traveldaily.co.kr

<저작권자 © 트래블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