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92
ad82
ad98
ad103
ad102
ad112

하나투어 30년···여행 ‘하나’에 집중 한다

기사승인 2023.11.02  01:25:52

공유
ad54
ad34
ad35
ad40
ad53
ad51
ad39

- 창립 30주년 기념행사 대규모 진행...업계 관계자 1천여명 참석

하나투어가 11월 1일 창립 30주년을 맞았다. 
지난 1993년 11월 1일 (주)국진여행사로 시작, 1996년 현재의 (주)하나투어로 상호를 변경했다. 

2000년 11월에는 업계 최초 코스닥 상장에 이어 2006년 11월에서 코스닥 상장사 최초로 런던증권거래소에 상장한다. 모두 11월에 일어난 일이다. 

2020년 3월에는 당시 대표이사 사장이었던 김진국 대표이사와 현 대표이사인 송미선 대표이사 공동 체제로 운영된 후, 올해 1월 송미선 대표 단독 체제로 전환 현재에 이른다. 

명실공히 한국 여행사중 1등이다. 
매출, 인원규모, 여행상품, BSP 실적 등 사실상 여행업의 한 축을 이루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송미선 하나투어 대표이사/트래블데일리 DB

고민과 과제도 많다. 
호황을 누리던 패키지여행을 뒤로하고 소비자들은 점점 개별 자유여행을 선호하고 있어 당장 31년이 시작되는 2023년 11월 2일부터도 해야 할 일이 산적하다. 

송미선 대표는 “하나투어는 패키지를 잘하는 여행사다. 하나투어가 잘해왔던 것 잘할 수 있는 것에 집중하겠다”는 의지를 밝힌바 있다. 

▲박상환 하나투어 회장 /트래블데일리 DB

송 대표는 “1등 여행 기업의 조건은 처음이거나 다르거나 압도적이어야 한다”며 “업계 최초라는 타이틀에 끊임없이 도전하고 변화하는 고객 니즈에 맞춰 새로운 표준을 만드는 남다름으로 3년 내 압도적 시장 장악력을 갖출 것”이라고 강조했다.

맞이한 30년이 청춘이었다면 이제부터는 성숙함이 요구되는 시기다. 하지만 하나투어의 31년의 시작은 보다 젊어진 분위기다. 젊어진 분위기는 창립 30주년 기념행사가 열린 자리에서 확인됐다. 

▲공로상 수상자/트래블데일리 DB

하나투어는 1일 서울 하얏트호텔에서 창립 30부년 기념행사를 열었다. 항공사, 여행사, 협력사, 관광청, 주한 외교사절, 미디어 등 1000여명이 참석한 행사에는 오랜만에 박상환 회장도 자리했다. 

박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코로나 팬데믹이라는 힘든 시간을 이겨냈다. 글로벌 확장을 꿈꿔왔지만 환경변화로 인해 새로운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1000여명이 참석한 창립기념 행사 /트래블데일리 DB

이어 송미선 대표이사는 PT를 통해 향후 하나투어가 나아갈 방향을 설명했다. 특히 일주일전 열린 기자간담회 당시 밝히지 않은 B2B 협력 관계 및 계획에 대해 밝혔다. 

B2B 대리점 정예화와 전문화를 통한 오프라인 채널 경쟁력 제고를 위한 ‘공식인증예약센터 2.0’에 대한 설명과 하나투어의 새로운 멤버십 제도에 대한 소개가 이어졌다. 
2024년 내 런칭할 예정인 새로운 멤버십 제도의 목표는 기존회원 로열티 강화와 신규 회원 확보에 맞춰져 있다. 
이를 위해 항공, 호텔, 커머스사 등 다양한 제휴처와 컨소시엄을 운영하며 세대별 유료멤버십 세분화, 결제 금액에 따른 등급적용이 시행된다. 

송미선 대표(가운데)가 임원들과 함께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한편, 행사에서는 그동안 함께한 협력 업체들에 대한 공로상 수여가 진행됐다. 
전)채종훈 대한항공 한국지역본부장 등을 비롯해 호텔부문에서는 김학곤 유니홀리데이 대표, PHR KOREA 김진구 대표, 여행사 부문에서는 조정호 타이완 산푸투어 대표, 박일우 코리아트래블 대표 등 다수의 업체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공로상 수상자/트래블데일리 DB

 

▲박상환 하나투어 회장은 "환경변화로 인해 새로운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트래블데일리 DB

 

▲송미선 대표이사는 PT를 통해 향후 하나투어가 나아갈 방향을 설명했다. /트래블데일리 DB

 

▲하나투어의 역사/트래블데일리 DB

 

▲공로상 수상자/트래블데일리 DB

 

▲축하공연 가수 김태우/트래블데일리 DB

 

▲하나투어 임직원이 직접 나선 공연/트래블데일리 DB

 

▲축하공연 가수 김태우/트래블데일리 DB

 

/트래블데일리 DB

 

 

이정민 기자 ljm@traveldaily.co.kr

<저작권자 © 트래블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