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107
ad91
ad82
ad98
ad103
ad102
ad108

DL-KE 조인트벤처 5년, 무엇이 달라졌나?

기사승인 2023.06.01  22:05:12

공유
ad54
ad34
ad35
ad40
ad53
ad51
ad39

- 노선 확대·연결 편의성 증대·환승 연결 시간 단축

델타항공과 대한항공의 조인트벤처(Joint Venture)가 5주년을 맞이했다. 
양사는 1일, 태평양 노선 조인트 벤처 출범 5주년을 맞아 포시즌스 호텔 서울에서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 피터 카터(Peter Carter) 델타항공 대외협력 담당 사장 등 양사 임직원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했다. 

조인트벤처는 양사가 하나의 회사처럼 운항 스케줄을 최적화하고 공동 마케팅 및 영업 활동을 하며 재무적인 성과도 공유하는 최고 수준의 협력관계로 양사는 지난 2018년 5월 1일 태평양노선 조인트 벤처를 맺은 후 ▲미주~아시아 운항 노선 확대 ▲연결편 예약·발권 편의성 및 스케줄 증대 ▲환승 연결시간 단축 ▲라운지 및 카운터 등 시설 공동 이용  ▲양사 마일리지 회원 혜택 확대 등 부문에서 협력 관계를 이어가고 있다. 

또한 조인트벤처의 상호호혜 정신을 기반으로 고객경험 향상을 위해 노선 뿐 아니라 안전, 운항, 정보기술(IT), 객실 등 모든 분야에서 협력 범위를 넓혀왔다.  

피터 카터(Peter Carter) 델타항공 대외협력 담당 사장(우)과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

현재 양사는 인천~미국 간 매일 18편의 항공편을 운항하고 있으며 이를 기반으로 미주 290여개, 아시아 44개국 80여개 도시를 환승으로 연결하고 있다. 특히 양사 항공편을 이용, 인천공항에서 환승하는 승객은 1일 2000여명 수준으로 이는 코로나19 펜데믹 영향에도 불구 5년만에 40%이상 늘어난 수치다.

피터 카터(Peter Carter) 델타항공 대외협력 담당 사장은 “양사 임직원의 헌신으로 태평양 노선에서의 조인트벤처가 선도적인 위치를 차지하게 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하며 앞으로 이러한 최고의 협력 단계가 고객 및 직원들을 위해 어떻게 지속되어 나갈 지  또한 기대된다"고 말했다.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은 “지난 5년 동안 양사 조인트벤처는 한국, 미주, 아시아 고객에게 더 편리하고 다양한 서비스와 경험을 제공했다”며 “고객에게 더 좋은 경험과 선택권을 제공하고자 하기 위해 지속 발전하는 조인트벤처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앞으로 양사는 보다 긴밀한 조인트벤처 협력을 기반으로 고객에게 최상의 경험과 함께 고객 선택권을 높여가는 동시에 인천국제공항을 아시아 최고의 허브 공항으로 자리 매김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해나간다는 방침이다. 

이정민 기자 ljm@traveldaily.co.kr

<저작권자 © 트래블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