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117
ad116
ad92
ad98
ad103
ad102
ad112

하나투어···흑자 전환했지만 갈 길 멀어

기사승인 2023.05.07  21:30:16

공유
ad54
ad34
ad35
ad40
ad53
ad51
ad39

- 1분기 영업이익 56억, 전체 송출객 35% 회복

하나투어는 2023년 1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1분기 매출은 830억 원으로 전년 동기 98억 원 대비 747%, 전분기 461억 원 대비 80% 증가하며 2020년 2분기 이후 최고 매출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56억 원으로, 2019년 3분기 이후 3년 6개월 만에 흑자 전환했고 2019년 2분기 이후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작년 4분기부터 이어진 해외여행 활성화와 1분기 성수기 효과로 매출이 증가했다. 1분기 전체 송출객 수는 54만 2000여 명, 패키지 송출객은 26만여 명으로 전분기 대비 각각 41%, 92% 증가했다. 이는 2019년 동기 대비 각각 35%, 27% 수준까지 회복한 것이다. 

‘하나팩 2.0’, ‘하나 Original’, ‘우리끼리’, 결합상품 등의 상품 재정비를 통한 매출 증가, 비용구조 효율화로 인한 고정비용이 감소했다. 그리고 B2B 시스템 개편 및 정비를 통한 오프라인 영업 강화와 온라인 판매 비중 확대 등 온오프라인의 질적, 양적 성장이 실적 개선에 주효한 역할을 했다. 

하나투어는 온라인 서비스를 강화하기 위해 하나투어 모바일 앱을 개편했다. 종합여행사를 넘어 여행을 만들고 즐기고 기록하고 공유하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모바일 앱의 사용성과 편의성을 개선해 2019년 온라인 채널 고객 비중이 19%였던 것에 반해 이번 1분기에는 37%까지 끌어올렸다. 1분기 평균 하나투어 모바일 앱 월간 사용자 수(MAU) 역시 전년 동기 대비 182%, 전분기 대비 21% 증가했다. 

▲1분기 전체 송출객 수는 54만 2000여 명, 패키지 송출객은 26만여 명으로 전분기 대비 각각 41%, 92% 증가했다. 이는 2019년 동기 대비 각각 35%, 27% 수준까지 회복한 것이다. /트래블데일리 DB

하나투어 관계자는 “코로나 이후 여행 수요 회복세와 맞물려 하나팩 2.0과 온라인 채널 역량 강화 등 체질 개선에 나선 결과 실적 호조로 이어졌다”며 “온라인 매출 증대와 더불어 여행 시장 정상화에 따른 B2B 매출 확대도 예상하고 있어 온오프라인 채널 전방위적으로 상품과 서비스를 고도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정민 기자 ljm@traveldaily.co.kr

<저작권자 © 트래블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