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91
ad82
ad98
ad103
ad102
ad96

7월 대한항공 운항 노선 대폭 늘어나

기사승인 2022.06.09  23:13:08

공유
ad54
ad34
ad35
ad40
ad53
ad51
ad39

- 라스베이거스·밀라노·비엔나 등 장거리 운항재개

대한항공은 해외 여행수요 회복에 맞춰 7월부터 장거리 주요 관광노선 운항을 순차적으로 재개한다.
운항 재개 노선은 ▲인천~라스베이거스 ▲인천~밀라노 ▲인천~비엔나 3개 노선이다.

먼저 인천~라스베이거스 노선은 7월 10일부터 운항이 재개된다.
A330-200기종으로 수·금·일 주 3회 운항하며 인천공항에서 오후 2시 10분 출발, 라스베이거스 공항에 오전 10시 10분 도착한다. 복편은 라스베이거스 공항에서 낮 12시 10분에 출발, 인천공항에 다음날 오후 5시 40분 도착한다.

이탈리아 밀라노도 7월 1일부터 수·금·일 출발 주 3회 운항한다. 인천공항에서 오후 1시 40분 출발해 밀라노 공항에 오후 7시 55분 도착하며 복편의 경우 밤 10시 밀라노 공항에서 출발해 다음날 오후 4시 15분 인천공항에 도착한다.

오스트리아 비엔나도 7월 1일부터 수·금·일 주3회 운항을 재개한다.
인천공항에서 오전 11시 출발해 비엔나 공항에 오후 5시 10분 도착하며 복편은 오후 6시 40분 비엔나 공항을 출발해 다음날 오후 12시 50분 인천공항에 도착한다.

대한항공의 이번 3개 노선의 운항 재개에 따라 인근 지역으로의 여행도 한층 수월해질 전망이다. 특히 라스베이거스의 경우 세계 7대 불가사의인 그랜드캐년까지 차량으로 3시간 정도밖에 걸리지 않는다. 또한 밀라노의 경우 스위스까지 육로 이동이 용이하고 비엔나는 인근인 체코나 크로아티아 관광까지 연계가 가능하다.

대한항공은 7월 이들 세 노선의 운항 재개를 기념해 보너스 항공권 프로모션도 선보인다.

한편 대한항공은 코로나19 엔데믹에 따른 해외여행 수요회복 추이를 감안, 중단 중인 노선의 운항 재개를 순차적으로 검토해나간다는 계획이다.

이정민 기자 ljm@traveldaily.co.kr

<저작권자 © 트래블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