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91
ad82
ad98
ad99
ad84
ad96

올해 가장 사랑받은 서울 관광지는?

기사승인 2020.12.10  23:03:28

공유
ad54
ad34
ad35
ad40
ad53
ad51
ad39

- 경복궁·코엑스몰·별마당도서관·DDP·광장시장 순

서울관광재단은 총 6개 언어로 운영되고 있는 visitsoeul.net 데이터를 통해 온라인에서 사랑받은 서울의 명소는 어디인지, 또 어느 국가가 서울의 관광지를 가장 많이 찾았는지 등을 분석한 결과를 공개했다.

한 해 동안 높은 조회 수를 기록한 서울의 관광명소 TOP7중 부동의 1위는 바로 ‘경복궁’이다.
6개 전 언어권에 걸쳐  TOP 5에 들며 세계인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그 뒤로는 ‘코엑스 몰’ ‘별마당 도서관’ ‘동대문디자인플라자 DDP’ ‘광장시장’ ‘청계천’ ‘동대문시장’이 뒤를 잇는다.

6개 언어권 사이트별로 가장 인기 있는 콘텐츠 TOP5는 언어권 별로 같은 듯 차별화된 선호를 선보여 흥미롭다. 국문 사이트에서 가장 인기 있는 콘텐츠 1위는 ‘남산 순환산책길’이 차지했다.

올해 ‘코로나19’ 여파로 사람이 적은 야외 여행지에 관심이 높고 언택트 여행 기사가 많이 발행된 덕분이다.

영문 사이트 1위 콘텐츠는 ‘코엑스몰’이 일문 사이트는 매년 높은 순위를 차지하는 ‘경복궁’이 올해도 1위의 영광을 차지했다.

일문 사이트에서 주목할 만한 현상으로는 ‘4차 한류 붐’이라 불릴 정도로 ‘한류’ 카테고리의 조회 수가 높았다. 4월부터 이어진 긴 외출 자제로 VOD 서비스 수요가 폭발적으로 성장한 것이 원인으로 추정된다.

중국어 간체와 러시아어 사이트는 모두 ‘서울에서 언택트 여행하기’ 기사가 1위를 차지했는데, 두 언어권 모두 기획기사에 관한 관심이 높았다.

중국어 번체 사이트 1위 기사는 ‘이색 막걸리 5’로 막걸 리가 한류 드라마에 자주 등장한 덕분에 매달 조회 수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보인다. 전 언어권 기사 선호를 종합해 봤을 때 올해는 비대면 여행지 및 한류 관련된 콘텐츠가 가장 많이 사랑을 받았다.


전 언어권을 통틀어 서울관광 공식 웹사이트 visitseoul.net 접속 국가 TOP 10은 ‘한국’ ‘중국’ ‘일본’ ‘인도네시아’ ‘미국’ ‘대만’ ‘말레이시아’ ‘태국’ ‘베트남’ ‘러시아’ 순이다. 우리나라를 제외해도 아시아의 비율이 압도적인데 한국과 지역적으로도 가깝지만, 한류 콘텐츠의 주 소비층인 만큼 한류의 지속적인 인기에 힘입어 ‘서울 관광’까지 관심이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이정민 기자 ljm@traveldaily.co.kr

<저작권자 © 트래블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