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91
ad82
ad83
ad84
ad96

인센티브 혜택의 걸림돌 ‘재직증명서’

기사승인 2020.02.19  23:18:48

공유
ad54
ad34
ad35
ad40
ad53
ad51
ad39

- 필요 이상 행정력 낭비, 여행사 수익 증대 우선돼야

인바운드 인센티브 제공 관련 국내 일부 지자체를 중심으로 필요 이상의 서류 제출 요구가
인바운드 성장은 물론 인바운드 여행사의 수익증대를 가로막는다는 주장이 일고 있다.

대부분의 지자체들은 일정 규모 이상의 단체 인바운드 모객 유치 시, 모객 여행사에게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있다. 하지만 일부 지자체에서는 모객 여행사에게 방문자(외래객) 개별 재직증명서까지 요구해 필요 이상의 행정력 낭비라는 지적이다.

이같은 현상은 기업 인센티브 유치 시, 자주 일어나고 있는데 현지(해외)여행사 역시 재직증명서 요구 이유를 이해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행정력 낭비로 치부하고 끝나면 다행이지만 정작 모객 여행사의 수익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어 해당 여행사들은 인센티브 효과를 전혀 보지 못하고 있다.

국내 업체가 현지 여행사에게 재직증명서 등의 서류 제출을 요구할 경우 구체적인 인센티브 혜택까지 설명해야 하며 이같은 사실이 노출될 경우 현지(해외)여행사는 추가적인 상품가격 절충까지 요구하고 있는 실정이다. 인센티브 혜택으로 인한 추가적인 상품가격 하락을 요구하고 있는 것이다.

모객 유치 막바지 단계에 발생하는 이같은 악순환의 반복으로 국내 여행사는 ‘울며 겨자먹기’식의 수익성 없는 행사를 반복 진행하는 실정이다.

인바운드 여행사 한 관계자는 “고객 각각의 재직증명서 제출 요구는 투명한 행정 절차와는 무관한 필요 이상의 제도”라며 “관련 부처는 인바운드 실적 유지를 위해 이른바 ‘머릿수 채우기’에만 골몰하고 있다. 인바운드 여행사의 실질적인 수익 증대를 위한 현명한 정책이 매우 시급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정민 기자 ljm@traveldaily.co.kr

<저작권자 © 트래블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