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56
ad70
default_setNet1_2
ad71
ad65
ad63
ad62
ad69
ad45
ad66
ad75
ad76

해외여행 종합 만족도 도시 부문 1위 ‘보홀’

기사승인 2019.11.14  20:41:27

공유
ad54
ad34
ad35
ad40
ad53
ad51
ad39

- 보홀서 즐기는 가장 만족스러운 ‘에코 투어’

여행 리서치 전문기관 컨슈머인사이트는 최근 1년간 해외여행을 다녀온 국내 여행객, 1만 395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해외여행 종합만족도’ 평가에서 필리핀 보홀이 도시 별 만족도 부문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많은 관광 도시 중, 보홀이 가장 만족스러운 여행 도시로 손꼽히는 데에는 1년 내내 아름다운 날씨와 천혜의 자연환경, 저렴한 물가 등 다양한 이유가 있겠지만 관광지의 환경 피해를 최소화함과 동시에 자연을 이해하며 즐기는 ‘에코 투어’가 가능한 목적지이기 때문이다.  최근 보라카이 재개장 이후로 필리핀 관광부가 강조하는 ‘에코 투어리즘’의 대표적인 관광지로 자리매김 한 보홀은 특히 섬 전체가 산호 보호 구역으로 훼손되지 않은 아름다운 바다를 즐길 수 있다.
 
◆1200여개의 초콜릿 ‘초콜릿 힐’
초콜릿 힐은 원뿔 형의 언덕이 약 1270여개 모여 이루어진 언덕으로 그 모습이 키세스 초콜릿을 닮았다 하여 초콜릿 힐로 불린다.

평소에는 푸른 빛을 띠고 있으나 건기에 잎이 마르면서 진한 갈색 빛으로 변하는데 전망대에 올라 한 눈에 바라보는 풍경이 장관이다. 특히 ATV를 대여하면 초콜릿 힐 구석구석 스릴 있게 즐길 수 있다.

 
◆안경 원숭이 ‘타르시어 보존 센터’
안경원숭이라는 이름으로 더 잘 알려진 타르시어는 세계에서 가장 작은 영장류다. 보홀의 탁빌라란 섬에서만 거주하는 타르시어는 빽빽한 마호가니 숲을 지나 도착하게 되는 타르시어 보존 센터에서 만날 수 있다. 큰 눈과 성인 주먹 정도 크기인 작은 몸집은 보홀을 방문한 관광객들의 귀여움을 독차지 한다. 야행성인 타르시어는 낮에 대부분 잠을 자지만, 운이 좋으면 자기 몸길이의 수십 배를 점프해 곤충이나 벌레를 잡아먹는 신기한 모습을 볼 수 있다.
 
◆세계 3대 다이빙 포인트 ‘발리카삭 아일랜드’
발리카삭 아일랜드는 보홀의 대표적인 해변인 알로나 비치에서 필리핀 전통 배 방카(bangca)로 30분 정도 가다 보면 도착하는 세계 3대 다이빙 포인트이다.

특히 깊지 않은 수심과 희귀한 해양 생물들을 볼 수 있어 초보 다이버들에게도 안성맞춤이다. 맑고 투명한 바닷속에는 열대 산호초와 알록달록한 물고기들이 서식하는데 운이 좋으면 다양한 종류의 돌고래와 커다란 바다거북까지 볼 수 있다.
 
◆오직 보홀에서만 ‘반딧불 투어’ 
해가 저문 후에도 보홀의 색다른 에코 투어는 끝나지 않는다. 보홀 아바탄 강은 청정지역으로 많은 반딧불들이 서식하고 있어 이색적이고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다.

카약을 타고 직접 노를 젓거나 모터보트를 타고 가다 보면 새카만 밤 하늘에 반짝거리는 반딧불이 모여 장관을 이룬다. 반딧불이 만드는 신비롭고 몽환적인 풍경은 보홀을 잊지 못할 특별한 여행지로 만들어 줄 것이다.

 

이정민 기자 ljm@traveldaily.co.kr

<저작권자 © 트래블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특집 인터뷰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