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56
ad70
default_setNet1_2
ad71
ad65
ad63
ad62
ad69
ad45
ad66
ad75
ad76

하나·모두 10월 실적 두 자리수 감소

기사승인 2019.11.03  21:30:13

공유
ad54
ad34
ad35
ad40
ad53
ad51
ad39

- 일부 동남아 지역 외 대부분 수요 떨어져

하나투어 10월 해외여행수요(항공권 판매량 17만 6000여 건 미포함)는 19만 5000여 건으로 전년 동월 대비 33.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해외여행객들이 선택한 여행 목적지 비중은 동남아가 53.3%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은 중국(16.2%) > 유럽(11.2%) > 일본(8.7%) > 남태평양(5.6%) > 미주(5.0%) 순이었다.

전년 동월 대비 여행수요는 동남아(▲1.2%)를 제외한 대부분 지역이 감소세를 보였다.

일본은 여행객이 82.3% 줄어들어 지난 8월(▼76.9%)이나 9월(▼75.4%)보다 감소폭이 확대됐으며 중국(▼30.6%)도 핵심 여행지인 홍콩이 73%가량 줄어든 영향으로 약세를 보였다.

미주(▼2.7%), 유럽(▼10.9%), 남태평양(▼15.9%) 등 중장거리 여행수요도 대체로 저조했다. 다만 중동(▲118.2%), 하와이(▲15.1%), 지중해 연안 유럽도시(▲7.5%) 등 따뜻한 여행지로 향하는 중장거리 여행수요는 일부 증가했다.

하나투어측은 “움츠러든 해외여행 심리는 연말까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며“11월 1일 기준 11월 해외여행수요는 전년 대비 27.6% 감소, 12월 역시 14.2% 감소 흐름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모두투어 10월 실적은 12만 1000명의 해외여행(호텔 및 단품 판매포함)과 13만 3000명의 항공권 판매를 기록했다. 호텔과 단품을 포함한 여행상품 판매가 마이너스 26%를 기록한 반면 항공권판매는 44% 고성장을 기록했다. 

지난달에 이어 동남아 주요여행지인 베트남, 필리핀, 말레이시아 등이 높은 성장을 보였으며 특히 필리핀은 동남여행지 중 가장 높은 44% 성장을 보였고 베트남과 말레이시아 또한 20% 수준의 성장을 기록했다.

장거리 지역에서는 단품 판매 부진으로 유럽이 하락세를 보였지만 주력사업인 패키지여행 판매가 두 자릿수(+11.7%) 성장을 보였다.

모두투어는 컨셉투어 등 다양한 테마여행상품과 여행부가서비스를 앞세워 4분기 이후 실적을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이정민 기자 ljm@traveldaily.co.kr

<저작권자 © 트래블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특집 인터뷰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