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56
ad70
default_setNet1_2
ad71
ad65
ad63
ad62
ad69
ad45
ad66
ad75

좋은 상사 꿀팁 “휴가 빨리 승인하기”

기사승인 2019.06.12  00:32:02

공유
ad54
ad34
ad35
ad40
ad53
ad51
ad39

- 직장인 546명 대상 ‘여름휴가 에티켓’ 설문조사

스카이스캐너가 여름휴가 시즌을 앞두고 ‘직장인 여름휴가 에티켓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5월 8일부터 15일, 설문에 응답한 직장인 546명이 여름휴가를 계획하거나 보낼 때 회사로부터 불편했던 경험을 위주로 조사했다.

이번 조사결과, 여름휴가와 관련해 가장 많이 경험한 불편한 사례(복수응답)로는 ‘휴가 일정을 확정해주지 않을 때(22%)’가 꼽혔다. 이어 ‘휴가 일정을 취소 또는 변경하라는 요구를 받는 경우(20%)‘, ‘휴가 기간 중 카톡 등 업무 관련 문의가 오는 경우(17%)’, ‘일방적인 휴가 일정 지정(17%)’, ‘여름휴가 동행인 또는 경비 등을 꼬치꼬치 캐묻는 경우(11%)’가 뒤이었다.

휴가 일정에 대한 불만이 높은 것은 일정에 따라 항공권과 숙소 가격의 차이가 크고, 미리 예약하는 것이 좋은데 휴가 일정이 늦게 확정되면 상대적으로 비싸게 휴가를 떠날 수밖에 없기 때문으로 보인다.

여름휴가를 편안하게 보내기 위해 비법으로는 ‘인수인계를 잘 하고 간다(29%)’가 가장 높은 응답률을 기록했다.

다음으로는 ‘야근을 해서라도 휴가기간 중 해야 할 일을 다 끝낸다(23%)’, ‘연락이 오더라도 무시한다(12%)’, ‘전화를 못하도록 로밍을 안 한다(11%)’, ‘카톡 등 상태표시창에 ‘휴가’라는 표현을 한다(6%)’ 순이었다. 이외에도 ‘휴대전화을 꺼둔다(3%)’, ‘와이파이나 통신연결이 어려운 곳으로 여행을 간다(1%)’, ‘업무용 대화방(카톡, 밴드)을 나간다(1%)’ 등이 있었다.

▲여름휴가와 관련해 직장에서 경험한 불편한 상황이 아래 중에 있습니까?(복수응답)

반대로 동료가 여름휴가를 온전히 보낼 수 있게 노력한 항목으로 가장 많이 꼽힌 것은 ‘인수인계를 철저히 받는다’와 ‘휴가를 떠난 동료에게 카톡 등 일체의 연락을 하지 않는다’가 24%로 공동 1위를 기록했다. 그 다음으로는 ‘비즈니스 파트너나 사내에 동료의 휴가를 안내한다(22%’)가 뒤를 이었다.

▲여름휴가를 편안하게 보내기 위한 나만의 비법은 무엇인가요?(복수응답)

한편, 이번 조사에서 직장인이 선택한 최적의 여름휴가 보고 시점은 1개월 이전(73%)로 조사됐다. 그 다음으로는 2주전(17%), 1주일전(7%) 순이었다. 눈치 보지 않고 필요할 때 쓰는 게 연차지만 업무 일정을 고려해 최소한 한달 전에 여름휴가 기간을 보고해 일정을 조율하는 것이 직장인의 여름휴가 에티켓 인 것으로 보인다.

▲동료의 온전한 휴가를 위해 본인이 노력한 것이 있나요?(복수응답)

스카이스캐너 관계자는 “한국사회에 워라밸 열풍과 주 52시간 근무 시행이 본격화되면서 잘 쉬는 것이 중요해지면서 커졌다”며 “직장인에게 긴 연휴를 보낼 수 있는 여름휴가에 잘 쉴 수 있도록 고민하는 문화가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여름휴가 일정 보고 시점은 언제쯤 인가요?

 

온라인뉴스팀 td@traveldaily.co.kr

<저작권자 © 트래블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특집 인터뷰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