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56
ad70
default_setNet1_2
ad71
ad65
ad63
ad62
ad69
ad45
ad66
ad75

국내숙박 예약 전년비 대비 40%·51% 증가

기사승인 2019.05.15  23:33:40

공유
ad54
ad34
ad35
ad40
ad53
ad51
ad39

- '제주도·강원·서울' 휴가지, 도심 호캉스 선호

인터파크투어는 오는 6~7월 국내숙박 예약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40%, 51% 증가했다고 밝혔다.

통상 국내숙박은 당월에 임박해 예약하는 비중이 60% 가까이 달하는데 아직 6~7월까지 시일이 많이 남았음에도 전년 동기대비 예약이 증가했다. 6~7월에 접어들어 예약하는 수요까지 감안하면 호캉스 수요는 더욱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인터파크투어 관계자는 “한창 봄인 5월부터 초여름 날씨가 시작되며 올 여름 더위가 다소 일찍 찾아올 것이라는 예상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6월부터 호캉스 예약에 나섰다”고 말했다.

세인트존스호텔 강릉

7월의 경우 여름휴가 시즌이 시작되는 점을 고려해도 전년 동기 대비 예약이 증가한 것 역시 때 이른 더위가 영향을 끼쳤다는 분석이다.

6~7월 호캉스로 가장 인기 높은 지역으로는 제주도(22%)로 나타났다. 이어 강원(20%), 서울(17%)이 각각 2~3위를 차지했다. 제주도와 강원도 등 국내 대표 휴가지 인기가 굳건한 가운데, 멀리 떠나지 않고 도심 호캉스를 즐기려는 수요로 서울의 인기도 높았다.

 

이정민 기자 ljm@traveldaily.co.kr

<저작권자 © 트래블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특집 인터뷰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